화차

火車, Helpless, 2012

/ 이름, 나이, 가족.. 그녀의 모든 것은 가짜다! /

미스터리 ㅣ 한국 ㅣ 117분 ㅣ 2012.03.08 개봉

감독 : 변영주

출연 : 이선균(장문호), 김민의(차경선), 조성하(김종근), 송하윤(한나), 최덕문(하성식), 이희준(노승주), 김민재(동우), 박해준(사채업자)


장문호(이선균)는 동물병원을 운영하다가

우연히 만난 강선영(김민희)에게 반하게되고

두사람은 연인사이로 발전합니다.

결혼을 한 달 앞두고 둘은 시댁에 인사를

드리기 위해 차로 이동 중 들른 휴게소에서

갑자기 선영이 사라집니다.

밖은 비가 쏟아지는데 우산도 말도 없이

사라진 그녀를 찾아 문호는 휴게소 곳곳을 다니다

화장실앞에서 그녀의 머리핀을 발견하죠.

문호는 실종신고를 하지만 경찰은 예비신부가

갑자기 없어지는 건 흔한 일이라며 치부해버립니다.

문호는 의욕없어보이는 경찰대신 직접 찾기로

결심하고 그녀의 집에 가는데 급하게 짐을 뺀 듯

어지러져있는 텅빈 방만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친구를 통해 선영이 과거 개인파산을

했었다는 이야기를 듣게됩니다.

다음날, 문호는 그녀의 직장을 찾아가보지만

역시나 그녀는 사라진상태로 친했던 동료도

없었죠.

결국 그녀의 이력서를 들고 나오지만 경력사항에

기재되있던 내용은 모두 가짜였습니다.

문호는 보험사를 통해 선영의 모친 사망보험금을

받아간 내역을 보다가 진술서에 적힌 글씨가

그녀의 글씨체가 아님을 시작으로 주민등록번호는

같지만 얼굴이 전혀 다른 사람임을 알게됩니다.

문호는 포기하지않고 그녀의 직장에 다시 찾아가

개인물품을 받아옵니다.

그리고 그날 밤, 전직형사였던 사촌형을 찾아가

부탁을 하게됩니다.

사촌형 김종근(조성하)은 선영의 집을 찾아와

방 안을 둘러보는데 강력형사의 직감으로

지문이 전혀 나오지 않는 걸 보고는

단박에 그녀가 모든 지문을 지운 다음 의도적으로

종적을 감추었다는 걸 알게되죠.

그와 더불어 동료형사 하성식에게 부탁해서

강선영이라는 여자의 모든 것이 가짜라는 걸

알고는 문호 못지않게 사건에 관심이 생겼고

재취업까지 미루고 사건을 파헤칩니다.

그리고 문호에게 그녀가 의도적으로 사칭을

해서 살아왔고 결혼까지 하려는 걸로 보아

계속 강선영으로 살려고 했으나 은행잔고가

일시에 빈었다는 건 돌아올 생각이 없는 것으로

생각되어지니 그만 찾는 걸 포자하자고 말합니다.

그러면서 사칭사건뿐이 아니라 진짜 강선영이

살인된거일수 있다고 덧붙히자 문호는 화를 내죠.

다음날, 문호는 강선영의 고향집으로

찾아가 알아보지만 서울에서 온 그를

사채업자로 오인하여 수모를 당하기도합니다.

이에 울분을 토하는 문호.

문호의 동물병원 간호사가 액자뒤에 겹쳐있던

모델하우스 사진을 발견하면서 그녀의

옛직장을 알게되면서 본명이 차경선임을

알게됩니다.

종근과 문호는 진짜 강선영을 추적하다

차경선과의 교점을 찾게됩니다.

그녀의 본명은 차경선으로

오래전부터 지독하게 집안이 어려웠고

아버지가 사라지면서 사채빚까지 떠맡게됩니다.

더군다나 그녀에게 돈을 갚으라고 을러대는

업자들은 단순히 행패만 부리는 선에서

끝나는게 아니라 돈을 털어내기 위해

사람에게 마약도 권하는 악랄하기 짝이

없는 자들이였죠.

이런 행패에 매일 시달리던 경선은

나날이 심신이 메말라 가고 급기야는

밤마다 "하느님 저를 가여이 여기시면

제발 제 아버지를 죽여 주세요"라는

기도를 하는 지경에 이르게됩니다.

하지만 그래도 상황은 나아지지 않았고

자신이 불쌍해 결혼하자고 했던 남편마저도

가게로 찾아와 행패를 부리는 업자들의

횡포를 못이겨 이혼하고 몰래 떠나려고

하지만 터미널에서 잡히게됩니다.

그녀는 아는 언니에게 곧 간다는 말을

한 후 1년이 지나서야 언니에게 가게됩니다.

온몸에 멍과 진한 화장을 한채 말이죠.

차경선은 사채인생을 벗어나기 위해

다른 사람의 신분으로 사는 것을

선택하게됩니다.

갑자기 사라져도 아무도 신경을 안 쓸,

연고없는 사람을 골라야 했기에 표적을

물색하던 때, 경선의 눈에 들어온 여자가

바로 엄마도 죽고 다른 가족은

아무도 없는 강선영이라는 여자였습니다.

그리고 차경선은 다른신분으로 살기위해

다른사람을 모색하던 중 문호의 동물병원

고객 중 한사람으로 고양이 호두를 키우는

호두엄마였죠.

문호는 간호사를 통해 호두엄마가 친구와

여행을 가기위해 고양이이동가방을

빌려달라고했던 사실을 알게되고 그녀가

부모도 없이 시골에서 혼자 살고있음을

확인하고 급히 용산역으로 향합니다.

문호는 호두엄마의 친구 임정혜가

차경선임을 확인하고 그녀에게 모든사실을

말해 빨리 이 자리에서 벗어나도록 합니다.

한편, 종근은 문호가 용산역으로

급히 간것을 간호사에게 알게되고

동료형사 하성식에게 전화해

지원요청을 합니다.

그시각, 차경선은 용산역으로 올라가는

에스컬레이터를 타는데 반대에서 내려오는

호두엄마와 눈이 마주칩니다.

반갑게 웃으며 인사를 하지만 그녀는

겁에 질린얼굴로 급히 자리를 떠나죠.

뭔가 틀어졌음을 눈치챈 차경선은

에스컬레이터 앞에 서있는 문호를 보곤

놀라다가 이내 무표정한 얼굴로 그를

대합니다.

"아니지 니가 그런거 아니지? 그치?"

"나야. 내가 그랬어."

"너대체 누구니? 니가 사람이야? 어?"

"나 사람 아니야~ 나 쓰레기야.

그땐 나한테 아무도 없었어

내가 다 한거야. 나는 강선영이 아니야

나는.."

"하지마. 아무얘기도 하지마"

하며 그녀를 꽉 끌어 안습니다.

"행복해 지고 싶어서.. 행복해 질줄

알았는데.. 문호씨.. 미안해 잘못했어

내가 잘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

나좀 가게해 주세요. 저 좀 제발"

"너.. 나 사랑은 했니?"

그녀는 말없이 고개를 젓습니다..

그 모습에 문호는 그녀의 팔을 놓고

그대로 보내준 뒤 터벅터벅 걸어갑니다.

하지만, 그런 차경선을 종근이 보게되고

도망치는 그녀는 쫓기 시작했지만

궁지에 몰린 경선은 선로로 추락해

자살합니다.

뒤늦게 문호는 달려왔지만 떨어진 그녀를

보곤 같이 뛰어내리려하고 이를 종근이 말립니다.


미야베 미유키의 소설 <화차>를 원작으로 한 영화입니다.

제목 화차는 본래 불교의 용어로서, 나쁜 짓을 한 악인을 지옥으로 데려가는 불타는 수레입니다. 또한 현대의 일본에서는 그 의미에서 유리하여, 돈 때문에 빚에 시달리며 괴로운 현실을 카샤 또는 히노구루마라고 표현한다고 합니다.

자신의 불우한 인생대신 다른 사람의 신분으로 살아가는 소재는 익히 다른 영화나 드라마에서도 볼수있었는데요.

다른사람의 목숨을 빼앗은것도 모자라 그사람의 인생,이름까지 빼앗은 여주인공은 분명 범죄를 저질렀지만.. 과거의 고통을 알기에 조금 안쓰럽기도하네요

 

그리고 중간에 문호에게 전화를 걸어 말없이 끊기도 하고, 자신을 사랑했냐는 문호의 말에 고개를 젓긴했지만 눈물을 글썽이는 모습을 보았을 때 그를 사랑했긴 했구나 란 추측을 할 수 있었습니다.

미스터리한 그녀의 행방을 쫓으며 하나하나 알게되는 퍼즐을 맞추는 재미가 있었던 영화

<화차>는 넷플릭스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